활동소식입니다. 

 아래 카테고리를 누르시면 항목별로 활동 내용을 따로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a**** 시간 2021-05-20 18:19:41 조회수 50
네이버

%EC%B2%B4%EB%A5%B4%EB%85%B8%EB%B9%8C_%EC

 

체르노빌 핵사고가 일어난 지 35년이 되는 날입니다. 체르노빌 핵사고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인 벨라루스는 전북과 비슷한 처지였습니다. 체르노빌 핵사고를 경험한 벨라루스 주민들 100여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담은 『체르노빌의 목소리』를 35년 후 전북 시민의 목소리로 들려주고자 합니다. 

 

★체르노빌 핵사고 35년, 전북시민들의 목소리로 들려주는 『체르노빌의 목소리』 릴레이 낭독★


22회 (p.189~198 전혀 낯선 것이 내 속으로 기어들어온다)

21회 (p.179~188 두 목소리: 남자와 여자)

20회 (p.177~178 무제: 고함)

19회 (p.166~176 성프란치스코는 새들에게 설교했다) 

18회 (p.159~165 우리는 체호프와 톨스토이 없이 살 수 없다)

17회 (p.150~158 걷는 먼지와 말하는 흙)

16회 (p.143~149 그리스도가 넘어져 소리치는 모습을 볼 때 이가 아팠던 증인)

15회 (p.140~142 달의 풍경)

14회 (p.135~139 오래 된 예언)

13회 (p.110~131 군인의 합창)

 

 

각회차를 누르시면 자동으로 영상으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