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입니다. 

 아래 카테고리를 누르시면 항목별로 활동 내용을 따로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a**** 시간 2021-08-31 19:34:22 조회수 177
네이버

 전주권광역매립장과 주민협의체의 운영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

 

 

시내 곳곳에 쓰레기가 수거되지 않고 있고, 신시가지는 빈공간마다 온갖 쓰레기로 뒤덮였습니다. 보기에 민망하고 냄새도 역겹다. 더위가 가시긴 했지만 한 여름철 위생 안전도 걱정인데요. 지난 13일부터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장과 소각자원센터 주민감시단이 쓰레기 성상검사를 강화하면서 쓰레기 수거가 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일이 종량제 봉투를 뜯고 안에 있는 내용물을 파악하는 까닭에 그만큼 청소차들의 대기 시간이 길어졌기 때문입니다.

 

 

광역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는 827, 아예 시설을 폐쇄하겠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주민지원협의체가 시민의 불편을 볼모로 성상검사의 강화를 통한 쓰레기 반입 저지에 나선 이유는 전주시의회가 자신들이 우선순위를 정한 대로 차기 주민지원협의체를 추천하지 않고 후순위자를 추천했기 때문입니다.

 

 

툭하면 성상조사를 앞세워 쓰레기 처리를 막는 일이 반복되는 것은 주민지원기금의 현금지급과 운영비 과다지출, 주민지원협의체의 비정상적 운영과 전주시의 관리감독 부재 등의 문제들이 쌓여서 일어난 일입니다.

 

 

지난 26, 전주시 폐기물행정과 주민지원협의체의 정상화를 요구해 온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녹색연합 등 5개 시민단체는 현재의 전주권쓰레기매립장 주민협의체 구성 관련 갈등사태와 전주시 폐기물행정에 대하여 객관적인 입장에서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시민의 불편을 볼모로 한 매립장 주민협의체의 폐기물 처리를 막는 불법 행위와 주민협의체 구성 간섭을 중단할 것을 강력 촉구했습니다. 또한, 전주시는 폐기물행정을 바로잡고 매립장 주민협의체의 운영정상화에 적극 나설 것과 폐기물 행정의 원칙과 상식을 세우기 위해 앞장 선 전주시의회 또한 끝까지 책임 있는 자세로 문제를 해결해나갈 것을 요구했습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kfem.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