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입니다. 

 아래 카테고리를 누르시면 항목별로 활동 내용을 따로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a**** 시간 2023-10-25 08:26:07 조회수 246
네이버

 

KakaoTalk_20231025_041853490_02.jpg
 

생태하천의 20년, 앞으로의 20년 전주의 하천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재미나게 놀 수 있는 전주천에 무엇이 더 필요할까요?

 

강의 자연성 회복이라는 세계적인 흐름과 달리 올해, 전주에서는 전주천, 삼천의 버드나무 벌목, 준설 등 하천 재해 예방 정비사업을 진행했습니다. 여전히, 하천 정비사업으로 전주시는 준설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생태하천, 자연성 회복의 방향으로 가는 또 다른 대안과 방법으로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날은 지난 3월 전주천 버드나무 벌목 사건으로 함께 대응했던 단체와 시민들이 많이 참여하였습니다. 

도대체 강을 어떻게 바라보고 지켜야 하는건지 해답을 찾아보았습니다. 

 

KakaoTalk_20231025_041853490_05.jpg
 

지난 10월 11일 ​초록시민강좌 4탄은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염형철 공동대표를 모시고 여의샛강생태공원 사례, 자연성 회복의 방향에 대해 강좌를 진행했습니다. 염대표님은 세가지 주제에 대해 이야기 하였습니다. 한국의 강 특징(유럽의 강과 비교)에 대해 설명하였는데 그 배경으로 하천 운동을 하면서 답답한 부분이 한국의 강과 외국의 강을 구별하지 않아서였다고 합니다. 둘째는 강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셋째는 어떻게 가꿀 것인가에 관해 여의샛강생태공원을 종성한 사례를 들면서 실질적으로 이야기 하였습니다. 

 

염대표님은 유럽은 수량이 일정하기 때문에 바로 옆에 도로, 환승에 유리한데 과거에 우리나라 사정은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서울 오세훈 시장이 수상택시, 수상버스 도입하였으나, 유지가 안된 배경이라고 합니다. 환승이 불편하기 때문에. 나와서 이동하고 타고 20~30분씩 걸려서 대중교통으로서 실패한거죠. 우리나라 강의 단점은 주운 사용이 불가하다는 것이고 대신 장점은 강이 굉장히 넓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땅값이 비싸기 때문에 하천은 국유지가 아니고 공유지입니다. 정부 소유권이 없는 것이죠. 이 공간이 엄청나게 넓다. 한강 탄천, 10.3%가 하천면적입니다. 전주도 상당한 면적이 있을텐데, 이렇게 전국 약 5% 하천의 공유지입니다. 이 하천은 마을마다 연결되어있고, 이 하천이 생태가 복원되면 백두대간부터 골짝골짝 생태가 연결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천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은 "우리는 놉니다."시리즈로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샛강에 뱀이 나타났어요​하고 놀라는 분이 많다고 하는데요. 샛강에 뱀이 산다는 것은샛강은 생태공원이라는 사실이죠. 과연 생태계에서 뱀은 어떤 역할을 할까요? 뱀이 나타났다는 것은 샛강의 생태계가 건강하게 살아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우리의 공간을 잘 알면 프로그램을 할 수 있다고 말해주셨습니다. 

 

우리나라의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자연과 인간이 함께 누리는 생명의 물"입니다. 기후변화의 중요한 해법으로 자연기반해법이 주목 받고 있습니다. 전체 강을 관리하는 게 아니라 사람이 살아가는 곳을 집중 관리하고, 사람이 관리하는 지역이 작아지게 하는 것입니다. 자연기반해법의 중요한 원칙은 자연의 질서 존중, 유역 전체 회복, 자연과 사람 생성입니다. 자연에서 영감을 얻고, 근거를 두며 자연을 보장하자는 정책입니다. 이것을 잘 실현하는 방법은 '-- 정부가 하는 것은 한계. 자연기반해법를 제대로 실행하려면, 공동체가 적격이며 주도적으로 활동하고, 몇 년 관리하다보니까 동물들이 어디로 피신하는가'를 살펴보게 됩니다. 그러면 동물들이 피신하는 곳은 제방 사면으로 피합니다. 두꺼비들도, 오랫동안 보고 나면 이 공간을 어떻게 흘러가는지 알 수 잇는 것이죠. 자연기반해법은 정부나 지자체만 앞장서서 할 수 없습니다. 좋은 강문화, 자연기반해법에 대해서 실질적으로 샛강을 통해서 배우는 시간이었습니다. 

KakaoTalk_20231025_041853490_04.jpg
 

마지막으로, 자연을 훼손하는 게 자연을 무관심 한 사람보다 좋아하는 사람들이 훼손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셨습니다. 좋아하는 것과 존중하는 건 다릅니다. 전국적으로 정원도시 표방하고 있습니다. 뭔가 채워지지 않는 게 있습니다.  공존하는 방식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퍼머컬쳐 마음 가짐이 동등한 입장에서 보면서, 이용/ 관리의 시각 차이는 엄청난 결과의 차이를 낳습니다. 기존 정원박람회 하면 다 갈아엎는데, 그렇게는 하지 말아야죠. 라는 묵직한 말을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