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입니다. 

 아래 카테고리를 누르시면 항목별로 활동 내용을 따로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a**** 시간 2018-06-04 16:36:58 조회수 137
네이버

세계 물의 날을 맞아 321() 오전 10시 전주시의회 5층 회의실에서 "전주시 수돗물 음용 확대 제도화를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우리나라 수돗물 보급률은 98.1%로 세계 3위 수준이지만, 수돗물 직접 음용율은 2~5%에 불과한 현실에 대한 진단과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더불어 수돗물에 대한 지자체의 역할을 담을 수돗물 조례 제정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Q26Jy9v

 

 

염형철 이사장(수돗물 시민네트워크)전주시 수돗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조례 제안을 발표했다. 염 이사장은 공급자가 아무리 안전하게 수돗물을 만들어 공급하더라도, 시민들이 신뢰하지 못한다면 음용율은 낮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생산, 유통, 소비 과정을 공개하고, 시민 참여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민들이 꺼리는 이유(미끌거림, 이물감, 미지근함 등)를 파악해서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서울시는 동마다 2명씩의 모니터링 요원을 배치하고 수돗물 예산의 일부를 시민 소통에 쓴다며, 전주시가 조례를 제정해 수돗물 이용을 신뢰할 만하고, 매력적인 것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WUKQUKr

 

 

김대현 K-WATER 금영섬 권역본부 차장은 선진사례를 통해 본 수돗물 이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프랑스, 영국, 미국 등의 선진국은 일회용 생수 사용이 지구 환경을 해치는 부분을 주로 강조하면서 수돗물에 대한 인식 전환을 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4~2016년 경기도 파주에서 고객서비스를 개선하고 소비자 참여형 홍보를 통해 직접음용율이 평균 3%에서 36.3%로 향상된 사례가 있고 수돗물 수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만으로도 정수기를 쓰던 사용자들의 수돗물 음용 의사가 86%로 올랐다며 시민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주문했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t1PUvxf

 

 

장재홍 전주시 맑은물본부 수질분석팀장은 전주시 수돗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벌여온 배수지 수질상태 실시간 자동측정, 수돗물 품질인증제 도입, 공동주택 안전한 수돗물 인증서등 여러 활동을 보고하였고, 최근 타 지역에서 문제된 수돗물 미세플라스틱문제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올해 4월부터 월 1회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들에 대한 홍보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BqehjMC

 

 

토론자로 나선 서난이 전주시의원은 행정기관뿐만 아니라 주민센터, 복지관, 도서관에도 공공 급수대를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가스나 정수기 점검처럼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수돗물의 안전을 점검받고 정보를 제공받는 시스템 구축도 주문했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f7NZ52h 

 

 

홍순옥 주부는 전주시 수돗물 급수대 관리와 이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급수대 이용자의 30%는 수돗물이 생수나 정수기만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본인도 그동안은 수돗물에 대한 신뢰가 적었는데, 전주시 수돗물 조사에 참여하면서 신뢰가 늘어났다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Z7hsYWS 

 

 

김보금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소비자정보센터 소장은 소비자가 무언가를 선택할 때는 안전성 외에도 가격, 편리성을 고려한다며 염소 냄새 없는 수돗물, 냉온수 기능이 있는 음수대 설치를 주문했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CILuchi

 

 

장정화 수돗물 시민네트워크 사무국장은 시민들이 수돗물 평가단에 참여하는 시민 참여가 있어야 실효성이 높아진다며 이를 조례에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전북환경연합 사무처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제안된 내용을 지방선거에 정책 제안하고, 선거 이후에 조례 제정을 의원 발의나 행정 발의를 통해 추진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v66KfDt

 

761049db92fbd0843109507b76fc261c_rMP5NU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