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입니다. 

 아래 카테고리를 누르시면 항목별로 활동 내용을 따로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a**** 시간 2021-08-02 12:05:00 조회수 76
네이버

KakaoTalk_20210701_144309832_01.jpg

 

상관면 의료폐기물소각장 설치 반대 비상대책위는 7.1 오전 1030분부터 오후 1230분까지 전북지방환경청 앞에서 상관면 지역사회단체와 일반 주민, 한일장신대학교 교직원과 학생,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1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궐기대회를 열었습니다.   


KakaoTalk_20210701_144309832_08.jpg  KakaoTalk_20210701_144309832_07.jpg

완주군이 전북지방환경청에 소각장 설치에 대한 의견을 제출한지 거의 한달이 되어 가고 있지만 환경청에서는 계속 검토중이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것을 규탄하였습니다 한일장신대 교직원과 학생은 소각장 설치가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한다면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하였습니다 전북환경연합은 이 지역이 산지로 둘러싸인 분지형태이고, 상관저수지로 인해 안개가 많으며, 전주시로 들어오는 바람길의 길목이라 소각가스가 상관면민과 전주시민에게 매우 위험하여 입지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하였습니다.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편백나무 숲을 찾는 관광객, 깨끗한 주거환경을 찾아 마치리에 들어선 한옥마을 입주민, 기존부터 거주하는 주민들의 공동체를 깨뜨리는 일이기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건축폐기물재활용업과 신규 의료폐기물소각장을 같이 운영하는 일은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KakaoTalk_20210701_144309832.jpg  KakaoTalk_20210701_144309832_10.jpg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소각시설이 들어온다면 각종 환경성 질환이 늘어날 것이며, 의료폐기물을 제대로 보관하지 못하면 전염성 질병이 생길 것이고, 환경영향평가를 피해가는 꼼수로 볼 때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없다는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폐기물관리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의료폐기물이 감소했기 때문에 소각장 설치가 시급한 일이 아니기에 전북지방환경청이 전일환경의 소각장 설치를 즉각 불허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습니다

 궐기대회 중에 비상대책위 임원들은 전북환경청 환경관리과장과 면담하여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소각장 반대 의사를 강력히 전달했고, 전북환경청은 환경청장과의 면담을 약속하였습니다.